우리나라의 저소득층과 중산층, 고소득층을

 

결정짓는 기준은 중위소득입니다.

 

이 중위소득은 매년 정해지는데, 우리나라 국민의 소득을 나열하여

 

정가운데 사람의 소득을 뜻하는대요.

 

OECD 기준 소득 수준을 보면

 

중위소득의 50%이하가 저소득층으로 분류되고,

 

50%초과~150%이하는 중산층, 150%초과는 고소득층으로 분류됩니다.

 

OECE 기준소득이 이러하지만

 

실상 우리나라 중산층 기준을 매기는 요건들은 따로있죠.

 

 

 

 

부채없는 30평대 아파트

 

월급 500만원 이상

 

배기량 2000cc 이상의 부채없는 자동차

 

해외여행 연 2회

 

이 외에도 통장잔고, 즉 현금보유금액까지 중산층 기준이 되고있습니다.

 

선진국에서 삼는 중산층 기준을 보면 우리나라 중산층 기준이되는

 

저런 것들이 참 허탈하게 느껴지는대요.

 

 

 

 

페어플레이를 하는가?

 

약자들 편에 서서 강자에게 대항할 수 있는가?

 

자신의 신념을 가지고있는가?

 

사회적 약자를 돕고, 부정과 불법에 저항하는가?

 

정기적으로 비평지를 구독하고있는가?

 

다른 나라의 언어를 능통하게 할 줄 아는 것

 

즐길 수 있는 스포츠를 하는 것

 

능숙하게 연주할 수 있는 악기를 가지는 것

 

이웃과 나눌 수 있는 요리를 아는 것

 

나의 일처럼 환경문제에 관심을 가지는 것

 

돈.돈.돈. 모든 것이 돈에 기준이 되는 우리나라와는 참 상반되는 기준들이죠?

 

 

 

 

이 기준들은 선진국들의 중산층 기준입니다.

 

가파르게 성장한 탓일까요?

 

우리나라는 어느 곳에서든 돈에 움직이는 것 같아서 씁쓸합니다.

 

중산층은 우리 사회의 허리에 해당되는 매우 중요한 계층입니다.

 

그런데, 요즘 경제가 좋지않다보니

 

경제적인 부분만 강조한 우리나라의 중산층 비율이

 

점점 줄어들고있다고하네요.

 

 

 

 

돈.돈.돈.만 하는 각박한 우리나라...

 

우리도 양적이 아닌 질적인 중산층 기준이 세워지면

 

사람들이 좀 더 여유로워지진않을까요..?

 

소득계층을 분류하는 기준자체가 경제적인 면만 가득하다보니

 

사회분위기가 돈 없는 사람은 무시하고, 돈 있는 사람은 대접받는

 

그런 분위기가 조성되는건 아닌가싶어요.

 

어떻게생각하시나요..?

 

 

 

 

불금이지만 저에겐 여유없는 금요일입니다.

 

지난달부터 부쩍 경조사가 많아져서 경조사비로 나간 돈이 꽤 많아요.

 

다음주가 월급날인데,

 

지난주말부터 용돈이 바닥이 났죠.ㅡㅜ

 

씀씀이가 커져서 신용카드 모두 없애고 체크카드만 사용한지

 

2년쯤 되었거든요.

 

그래서 오늘은 집에 얌전히 들어가서

 

주말내내 미루고 미뤘던 책들좀 읽으며 마음의 양식을 채우려합니다.

 

다른 분들은 제대로된 즐거운 불금 보내길바라면서..전 이만...!!!

 


Posted by 오호라 뿅~ 트랙백 0 : 댓글 0